해피홈STORY

> 해피홈이야기 > 해피홈STORY

시기와 질투 그리고 형.
파일 │ 등록일│2020.01.16

해피홈에 5살부터 6살까지 귀엽고 어린 아동들이 새로 많이 들어왔어요.

어린아이들이 오기 전에는 동생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던 아이가

막상 들어오고 나니 형들의 관심이 전부 그쪽으로 쏠려서

이제 막 형이 된 둘째 막내가 많이 서운한가 봅니다.

교사에게 와서 괜한 말로

선생님, 쟤 이상해요.”

선생님, 쟤 재미없어서 싫어요.”

라고 말을 하며 심술 아닌 심술을 부리며 시기와 질투를 합니다.

새로 아이가 들어온 지 4일째.... 질투를 느끼던 아이도

이제는 동생이 귀엽다며 같이 잘 놀아줍니다.

마냥 막내로 있을 것 같던 아이가 이제는 형으로써의 노릇을 하려고합니다.

응원해주세요.


댓글 총 1개

  

  • 형아 님

    듬직한 형아로 자라길^^

    삭제